내용 바로가기 찾기 바로가기

SNS:

RSS:

바티칸 방송국

세상과 소통하는 교황과 교회의 목소리

언어:

문헌

구조된 가족

구조된 가족

[교황의 트윗] 세계 어린이날 “어린이들의 미소를 위해 함께 일하자”

21/11/2017 11:59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월 20일 세계 어린이날을 맞아 어린이들의 미소를 위해 함께 일하자고 트윗을 보냈다. 유니세프 이탈리아 국가위원회 파올로 로제라 회장은 “어린이들로부터 빼앗을 수 없는 한 가지는 바로 꿈을 꾼다는 사실”이라며, “모두 함께 헌신하자는 (교황의) 제안은 근본적”이라고 설명했다.

 

환자를 만나는 프란치스코 교황

환자를 만나는 프란치스코 교황

교황, “병자들을 절대 모른 체 하지 말라”

21/11/2017 11:10

프란치스코 교황은 세계의학협회 유럽지역회의 참가자들과 빨리아 대주교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의료 분야 종사자들의) 의료행위가 윤리적·인본주의적 기준에 부합하지 않았을 때, 치료 수단을 포기하거나 중단하는 행위는 윤리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독일 본에서 열린 제23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

독일 본에서 열린 제23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

[메시지 전문] 교황, 제23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어떻게 지구의 미래를 꾸릴지 새롭게 대화해야”

20/11/2017 12:42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1월 6-17일 독일 본에서 열린 제23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 참가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지구의 미래를 건설하기 위한 정직한 연구나 진실되고 생산적인 대화에 확실히 도움이 되지 않는 다음과 같은 네 가지 비뚤어진 태도의 덫에 빠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그것은 기후 변화를 ‘부정’하고, 이에 ‘무관심’하거나 ‘체념’하고, ‘불충분한 해결책에 대해 신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한 바오로 1세 교황

요한 바오로 1세 교황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가경자 교령 재가

13/11/2017 13:18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월 8일 시성성 장관 안젤로 아마토 추기경을 만나고,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가경자 교령을 재가했다. 증인들에 따르면 알비노 루치아니 교황의 여러 영웅적인 덕성들 가운데 “겸손”이 가장 두드러진다.